• 최종편집 2021-10-26(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3일 광둥(廣東)성 난산(南山)의약혁신연구원에 따르면 광저우시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중국공정원 중난산(鐘南山) 원사팀 및 중산대 공중보건학원 장딩메이(張定梅) 부교수팀과 함께 광저우시의 올해 5~6월 코로나19 사례 및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테스트-음성설계의 사례 대조 연구를 통해 델타변종에 대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의 보호 효과를 추산했다.


연구에 따르면 2 종의 중국산 불활화백신은 전체 보호율이 59%에 달했고 중도 코로나19 예방에 대한 보호 효과는 70.2%, 중증 보호 효과는 100%(중증 샘플량이 적어 중증 보호 효과를 높게 평가하는 결과)에 달했다. 그리고 백신 보호 효과는 40~59세의 연령단계뿐 아니라 여성층에서도 높아졌다.


해당 연구는 최근 국제학술지 '신종 미생물과 감염'에 게재됐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억제하기 위해 현재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고 있다.  불활화 백신, 재조합 단백질 백신,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 백신, DNA 백신 및 RNA 백신 등으로 모두 임상시험에서 일정한 백신 효력을 얻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이 새로 생겨난 델타 변종에 대한 효력이 떨어진다는 연구가 있기 때문에 이런 돌연변이가 현재 사용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력을 상실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난산 원사팀이 현재 국제적으로 가장 먼저 발표한 중국산 백신의 델타 변종 보호효과에 대한 실체적 연구에 따르면 중국산 살균 백신이 델타 변종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델타 변종 예방에 대한 총체적인 보호율은 59.0%였고 일반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보호율은 70.2%에 이르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그동안 최소 50%의 보호 효력을 요구했다. 이로서 중국산 백신은 델타 변종에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 입증되었다.


그동안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는 주로 18~59세였다. 그러나 해당 연구에서는 예방 접종 범위를 더욱 확대하고 예방 접종율을 지속적으로 높여 18세 이하 청소년 및 60세 이상 노인 백신 접종 추진 등을 제시했다.


연구는 또한 백신의 1회 접종은 보호 효과가 크게 나타나지 않으며 2회 예방 접종  2주 후에 더 나은 보호 효과를 나타낼 수 있음을 발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81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산 백신 델타 변이에 효과적, 전체 보호율 59%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