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4545.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3일, 도쿄 올림픽 여자 평행봉 종목에서 중국의 구안첸첸(管晨辰·16)의 금메달과 탕시징(唐茜靖·18)의 은메달로  중국은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여덟 번째로 한 종목에서 금-은 메달을 싹쓸이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이 여덟 번이나  금-은 메달을 싹쓸이 한 종목과 날짜는 다음과 같다.


7월 29일, 천멍(陈梦)과 쑨잉사(孙颖莎)가 도쿄 올림픽 탁구 여자 단식 1 ,2위를 차지했다.


7월 30일, 트램펄린(蹦床) 여자 결승전에서 주쉐잉(朱雪莹)과 류링링(刘灵玲)이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그날 배드민턴 혼합복식 결승에서 1위와 2위는 왕이류/황둥핑(王懿律/黄东萍)조와 정스웨이-황야총(郑思维/黄雅琼)조가 차지했다.


탁구 남자 단식 결승에서는 마룽(马龙)과 판전둥(樊振东)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8월 1일 다이빙 여자 싱글 3m 결승에서 스팅마오(施廷懋)와 왕한(王涵)이 나란히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8월 2일, 류양(刘洋)과 유하오(尤浩)가 체조 남자 링 결승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3일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셰시이(謝思埸)와 왕중위안(王宗源)이 우승,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체조 여자 평행봉 결승에서는 구안첸첸과 탕시징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2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도쿄 올림픽 여덟 번 금-은 메달 싹쓸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