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동포투데이] 현지 매체 연변일보에 따르면 오늘(9월 26일) 동북표범 한 마리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하다문향 동방홍촌 포도농가에 침입해 닭 수십 마리를 습격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촌민에 따르면 점심 12시경 친구와 함께 점심을 먹고 있을 때 갑자기 마당에서 누렁이가 요란하게 짖어댔다. 심상치 않은 느낌에 밖에 나가 살펴봤더니 표범 한 마리가 어슬렁거리고 있었다.

이번 표범의 습격으로 촌민 우 씨의 뜰 안에 풀어놓았던 닭 100여 마리 중 근 30마리가 물렸고 집 지키는 누렁이가 표범과의 박투 중 목 부위를 물렸다.

촌민 우 씨의 제보를 받은 훈춘 동북범 국가급 자연보호구 관리국 마적달 보호소 관계자는 즉시 상급부문에 이 정황을 회보하고 사건 현장에 이르러 조사를 진행했다.

전문가는 동북범 영상자료와 현장에 남겨진 족적을 통해 확인한 결과 방금 어미를 떠난 이성체(새끼와 성체의 중간 정도를 이르는 말)동북표범으로 포식 경험이 부족하거나 배고픔 혹은 호기심 때문에 농가에 침입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8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주에 어슬렁어슬렁"...동북표범 훈춘 포도농가 습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