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9999.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일, 외신에 따르면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하는 동안 탈레반과 카불 공항 밖에서 미 국민을 ‘접대’하거나 ‘후송’하기로 비밀리에 약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익명의 군 관리 소식통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에 있던 미국인들은 미국 정부의 통지를 받고 공항 밖 지정된 장소로 집결했다. 집결지 중 하나가 공항 밖에 있는 아프간 내무부의 시설이었지만 ‘밀약’에 따라 탈레반은 도착자의 신원을 검사한 후 이들을 미군이 지키는 입구로 안내하였으며 그 뒤 미군이 이들을 비행장으로 데려갔다.

 

일부 재 아프간 미국인의 친척과 전직 미군 정보기관 관계자 등이 철수를 도왔다. 하루 저녁에 20여 가구 100여 명의 미국인과 영주자들이 집결장소에 도착했으며 탈레반은 여권과 휴대전화를 가져간 뒤 몇 시간 뒤 다시 돌려주면서 그들을 공항으로 내보냈다.

 

한 미국 관리의 말대로라면 탈레반과의 공조는 ‘매우 원활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조직적 철수에 동참한 일부에서는 그렇지 않다고도 한다. 미국인 1명과 그 가족이 집합 장소에 도착하자 탈레반은 방출을 거부했고 그들은 결국 다른 경로로 공항으로 들어갔다. 미국 그린카드를 가진 또 다른 가구는 처음에 가로막혔다가 다시 공항 입국을 허가받기도 했다고 한다.

 

또 미군은 일부 미국인과 직접 연락해 비밀 입구로 유도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미국과 탈레반은 정치적 대화 등을 통해 접촉 하였으며 ‘밀약’은 ‘전대미문의 전술적 차원의 공조’가 됐다.

 

미 중앙정보국 국장 윌리엄 번스는 지난 주 카불에서 탈레반과 정치 담당 지도자 압둘 가니 바라다르와의 비밀 회동이 회담 기간에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6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탈레반과 미군 철수 ‘밀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