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 김철균

어려운 자취생활이었으나 세월은 빨리도 흘러 어느덧 순자도 3년간의 중학교 시절을 마치고 졸업하게 되었다. 그 3년 사이 순자가 다니던 명신여자중학교를 비롯하여 용정 6개소의 중학교가 합병되어 육도중학교가 고고성을 울리었다. 그것이 바로 지금 용정고중의 전신이되었다.


1.PNG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향집에 돌아오자 동네사람들이 정주칸이 넘쳐나게 모여들었다.

“여보슈, 명기어른, 개천에 용 난다구 우리 동네에 여수재가 났수다. 얼마나 기쁘겠수?! 우리가 이렇게 자랑스럽구 기쁜데 민기어른이야 여부가 있겠수? 참 축하하우다.”

“중학교에서도 항상 우등생이 됐다면서요?”

“졸업장에는 박규찬 교장님의 큼직한 도장이 찍혀 있다우.”

“글쎄 박규찬 교장님의 추천으로 연길현교육국에서 희숙이를 선생님으로 배치했는데 서성구 소학교로 가게 되었다오.”

김명기어른은 연길현교육국의 도장이 찍힌 교원초빙통지서를 내보이며 동네사람들한테 자랑했다.
……
교원초빙통지서를 받고 떠나던 날이 되었다.


2.PNG


어머니 윤씨가 씻어 말리워 다리미질까지 한 옷을 갈아입고 이불짐을 등에 진 순자의 가슴은 설레이기만 하였다. 일찍 동년시절부터 선생님이 되리라던 꿈을 가졌었고 봉천의 방직공장에 끌려가 근로봉사를 하면서 모진 학대와 기시를 받으면서도 버리지 않았었으며 배움의 길이 막혀 산에서 손에 물집이 생기도록 괭이질을 하며 약재를 캐면서도 버리지 않았던 교원의 꿈이었다.

그날 그것이 현실로 됐다. 그날따라 하늘도 유난히 높고 푸르렀고 얼굴을 스치는 미풍도 무척 살갑기만 했다.

뒷동산기슭의 붉은 꽃송이/ 네 먼저 내 먼저 다투어 피고// 시냇가 버들이 늘어지는/ 건설의 봄날이 찾아왔다네// 농촌의 사시는 풍년의 노래/ 자유와 행복의 꽃이 핀다네…

순자는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길을 재촉했다.

바로 이 때었다. 함께 동구밖까지 동행하던 어머니가 순자의 팔을 잡아당기며 서라고 했다.

“어머니 왜요?”

순자는 어머니가 궤춤에서 용돈을 꺼내 자기한테 주려고 그러는줄 알고 어머니의 손을 뿌리치고 저만큼 뛰어가 앞장서서 걸었다.

“얘, 희숙아! 잠간만 서서 내 말 좀 듣거라.”

“왜 또 웬 말씀을 하시려구요?”

“얘야, 저길 좀 보거라! 가더라도 저 총각의 속을 좀 풀어주고 가려므나!”

어머니는 손을 들어 마을의 제일 마지막 집 굴뚝쪽을 가르켰다.

거기에는 김용환이가 외롭게 서서 순자가 떠나는 마지막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던 것이다.

“네가 떠난다는 소리를 듣고는 매일 운다고 하더니 오늘은 또 저렇게 서있구나! 참 불쌍한 청년인데…”

어머니는 뒷말을 흐렸다.

어머니의 그 말에 순자는 길에 못박힌듯 멈춰섰다.

순간, 순자는 된 방망이에 뒤머리를 얻어맞은듯 큰 충격에 휩싸이면서 머리가 빙글빙글 돌아가는듯 했다.


3.PNG


일찍 부모를 여의고 9세부터 고아로 되었다는 김용환 총각, 갖은 고초를 겪으면서도 눈물만은 모른다던 그가 순자가 떠난다고 하니 지금 울고 있다. 순자가 가 버리면 다시는 그녀처럼 순박하고 재덕도 겸비한 처녀를 만날 수 없다고 실망한 나머지 굵은 사나이의 눈물을 휘뿌리고 있었던 것이다.

기실 용환 총각이 정식으로 순자한테 청혼을 한적은 한번도 없었다. 그리고 순자가 그의 사랑을 받아들인 적은 더욱 없었다. 그렇다고 할진대 용환 총각이 아무리 실망하며 절규한다고 해도 순자가 양심적 가책을 받을 일은 꼬물만큼도 없었다. 눈을 지그시 감고 떠나버리면 그뿐이었다. 하지만 이시각 순자가 생각한 것은 달랐다. 순자는 분명 용환총각이 자기한테 관심이 있는 것을 알았고 자기 또한 그것이 싫지 않은 것도 사실이었다. 다만 위에서 언급하다싶이 정식으로 된 언약이 없었을 따름이었다.

천성적으로 맘씨가 곱고 자기보다 남의 심정을 더 잘 헤아리는 순자는 용환 총각이 자기를 맘속에 담고 있는 것이 마치도 자기 때문인 것처럼 여겨졌고 순박한 총각의 가슴에 찬물을 껴얹는 것은 천벌을 받을 일로 간주됐다. 교원이 아니라 더 큰 벼슬자리가 기다린다고 해도 절대 용환 총각을 실망시킬 수 없다고 여긴 순자는 천천히 발길을 돌려 용환 총각이 서있는 쪽으로 걸어갔다.

어머니 윤씨도 딸이 옳게 생각한다고 여겼던지 아니면 용환 총각이 더없이 측은하게 느껴졌던지 순자의 발목을 잡지 않았다.

용환총각한테로 다가간 순자는 다소곳이 머리를 숙여 인사를 하였다.

“잠시나마 생각이 짧았던 저를 용서하세요.”

“그것이 어찌 순자 너를 탓할 일이냐?! 기실 내가 주제넘지. 나같은 신세에‘장원급제’하는 너를 넘보다니 참 어리석은 노릇이지…”

“아니예요. 저도 이젠 마음을 정했어요. 뭐 선생이 되나 가정주부가 되나 어떤 마음으로 사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겠어요?!”

“아니다. 너 나를 섬기노라면 한평생 고생을 밥먹듯 해야 될거다. 널 넘보는 건 다만 나의 욕심때문뿐이니 너 이제라도 너의 이상대로 살아야 한다. 그리고 그동안 너의 머리속을 혼란하게 만든 나를 많이 욕해달라…”

“그만, 그만하세요. 저도 이젠 교원의 꿈을 접었어요. 저는 우리 둘의 인연을 숙명으로 받아들이기로 결심했어요.”

순자는 불과 몇 분도 되지 않는 사이에 용환총각을 바라보며 자신이 그렇게도 동경하던 교원의 꿈을 접었다. 그러고 보면 순자도 천성적으로 다혈기질이 다분히 타고난 모양이었다.
……
어느 사이에 모였는지 아버지, 오빠들과 올케들도 순자네를 먼발치에서 지켜보고 있었다.

“어쩔 수 없구나. 저 맘이 여리고 착해빠진 것, 아무렴 착하지 않으면 우리 집 희숙이 아니지…여보, 우리 아들 하나 더 두었다고 칩시다.”

어머니 윤씨는 대답 대신 머리를 끄덕이며 눈물을 훔치었다.

용환 총각과 약혼한 뒤 순자의 이름은 희숙이로부터 지금의 이름으로 재차 고쳐졌다.

(다음기 계속)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재] 한 여인의 인생변주곡 (7)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