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99999.png
2024년 4월 개막하는 제60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에 사상 처음 공동감독으로 덴마크의 야콥 파브리시우스 관장과 이설희 큐레이터가 선정됐다. (사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동포투데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ts Council Korea, 위원장 정병국, 이하 예술위원회)는 2024년 베니스비엔날레 제60회 국제미술전 한국관 전시를 총괄할 예술 감독으로 야콥 파브리시우스 덴마크 아트 허브 코펜하겐 관장과 이설희 덴마크 쿤스트할 오르후스 큐레이터를 선정하였다. 이는 1995년 한국관을 개관한 이래 국제미술전에서 공동예술감독으로 전시를 준비하는 첫 사 례가 될 예정이다.


이번 한국관 예술감독 공개모집은 예년에 비해 약 6개월 앞당겨서 지 난해 12월 2일부터 12월 30일까지 예술감독 지원신청서를 접수하였다. 1차 심사는 지원신청서에 대한 서류심사로 진행되었으며 2차 심사에서 는 총 3개팀의 전시계획안에 대한 발표와 인터뷰 심사를 진행하였다. 선정위원들은 야콥 파브리시우스 관장과 이설희 큐레이터가 제안한 “한 국 향기 여행(Korean scent journey)을 통해 한국의 국가적 초상을 그 려낸다...”라는 전시계획안 <오도라마 시티(ODORAMA CITIES)>에 대 하여 높은 평가를 하였으며 전시 구현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내며 최종적으로 한국관 예술감독으로 선정하였다.


이번 한국관 예술감독 선정 과정에는 국내 미술계 전문가뿐만 아니라 해외 미술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선정위원으로 참 여하였다. 이번에 선정위원으로 참여한 주은지 큐레이터는 2009년 한국관 커미셔너를 역임하였고, 융 마 큐레이터는 2021년 제11회 서울미디 어시티비엔날레의 예술감독으로 참여한 바 있는 등 한국과 인연이 있다.


이번에 한국관 예술감독으로 선정된 야콥 파브리시우스 관장과 이설희 큐레이터는 <오도라마 시티(ODORAMA CITIES)>라는 주제를 가지고 한국관 건물 전체를 '한국 향기 여행(Korean scent journey)'을 컨셉으 로 한 구정아 작가의 신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의 여러 도시를 대 표하는 향을 제작·설치하여 한국관을 몰입, 친밀감이 있는 환경으로 변 형, 이를 통해 한국의 국가적 초상을 탐색하고자 한다. 건축적 공간에 향, 온도 등 비가시적인 요소를 덧붙여 시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구정아 작가 특유의 감각이 전시에서 발현될 것이며, 한국관은 감각적인 경험을 양산 하고, 기억의 공동체를 형성하는 장소로 기능할 것이다.


베니스비엔날레는 '미술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며, 미술전과 건축전이 격년으로 열리는 국제행사로 베니스비엔날레 재단(이사장 로베르토 치 쿠토)은 지난해 12월 15일, 상파울루 미술관 MASP(Museu de Arte d e São Paulo Assis Chateaubriand)의 예술감독인 아드리아노 페드로 사(Adriano Pedrosa)를 총감독으로 선정하였다. 제60회 국제미술전은 2024년 4월 20일부터 11월 24일까지 약 7개월간 이탈리아 베니스시 카스텔로 공원 및 아르세날레 일대에서 개최된다.


예술위 관계자는 “이번 한국관 예술감독을 선정하는 과정은 그 어느 해 보다 신중을 기하였다. 특히, 해외 전문가를 선정위원으로 위촉함으로써 국 내외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한국관 예술감독을 선정하고자 노 력하였다. 한국을 대표하는 성공적인 전시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4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 야콥 파브리시우스 & 이설희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