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5일, 중국 언론은 한국경제연구소가 인구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한국의 제조업 종사자 중 만 50세 근로자의 비중이 10년 새 거의 2배로 늘었다는 보고서를 내놨다며 노동력의 고령화는 한국 경제의 엔진인 제조업에 심각한 타격을 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언론은 지난 23일 ‘헤럴드경제’의 보도를 인용해 “2010~2020년 제조업에서 만 50세 근로자의 비중이 15.7%에서 30%로 확대”되었고 30대는 35.1%에서 27.8%로, 15~29세는 21.6%에서 15.2%로 각각 줄었다고 전했다.


한국경제연구소에 따르면 한국 제조업의 노동력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으며 미국과 일본 등 나라의 경제권에 비해 급속한 고령화를 겪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2020년 한국의 제조업 노동력 평균 연령은 42.5세로 2011년보다 3.3세 높아졌으며 반면 미국 제조업 노동력의 평균 연령은 같은 기간 0.3세 높아졌고 일본은 1.2세 증가했다.


한국경제연구소는 고령화가 지속되면 2026년경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 평균 연령은 44.9세로 미국과 일본을 앞지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국 경제연구소는 한국의 제조업 50세 이상 근로자 임금 상승 속도가 30대 근로자보다 훨씬 높은 점을 감안해 노동력의 고령화는 기업의 경제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은 2017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14%를 넘어서면서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은 2025년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해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98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언론, 한국 노동력 고령화 제조업에 충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