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도입국청소년, 또래 친구들과 한국의 봄 만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도입국청소년, 또래 친구들과 한국의 봄 만끽!

‘힘나나 봄(春) 신나나 봄(春) 소풍’
기사입력 2019.04.26 21: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98.JPG
 
[동포투데이] “친구를 만나면 주로 밥을 먹거나 카페에 가요. 오늘은 멀리 나와서 같이 숲길을 걷고 자전거도 탔어요. 내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가 있어서 다행이에요.”(장윤아, 17세, 여, 베트남 출신)

“꽃이 너무 많아요. 친구들과 찍은 사진이 예쁘게 나와서 기분이 좋아요.”(장형원, 18세, 여, 중국 출신)

서울특별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지원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센터장 김수영)가 26일 중도입국청소년 70여 명과 함께 강원도 춘천 남이섬으로 봄 소풍을 다녀왔다. 이번 봄 소풍은 중도입국청소년에게 한국의 봄과 자연을 소개하고 또래 간 소통을 위한 친목의 장으로 마련되었다.

이 날 중도입국청소년들은 ‘힘나나 봄(春) 신나나 봄(春) 소풍’이라는 주제로 대표적인 한류 관광지인 남이섬에 방문했다. 한국에서는 봄에 어떤 꽃들이 피는지, 어떤 자연을 볼 수 있는지 배우고 직접 느껴보는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자연의 일부인 나뭇조각을 활용해 브로치를 만들고, 빈 병을 재활용하여 장신구를 만드는 등 자연의 소중함도 함께 경험했다.

99.JPG
 
서울온드림교육센터 김수영 센터장은 “청소년 시기에는 가족과의 교감만큼 친구들과의 교감도 중요하다. 중도입국청소년들이 봄 소풍을 통해 서로의 경험을 나누고 지지하며 한국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행사 소감을 전했다.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서울특별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지원하는 중도입국청소년 지원 기관으로 △단계별 한국어 교육 △검정고시 대비 교육 △글로벌 문화탐방 △한국사회 이해교육 △문화체험 및 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2019년 3월 말 현재까지 750여 명의 중도입국청소년이 지원받았다.

또한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개별상담(심리, 진로, 진학 등)을 통한 정착 지원과 개별 사례관리 △한국학교 편·입학을 위한 서류 안내 등을 통하여 중도입국청소년이 빠른 시일 내에 한국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www.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