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동포투데이] 지난 11월 초, 중국 조선족 처음으로 한국 서울특별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된 "사단법인 GK희망공동체" 허을진 대표를  만났다. 

인터뷰 요청에 그는 흔쾌히 수락했다.


허을진 대표가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된데는 조선족을 위한 그의 사심없는 노고와 한국사회에서의 역활이 뚜렷했기 때문이었다. 

 

허을진 대표는 안도현 석문진 중평촌에서 태여났다. 일찍 중국에 있을 때부터 까페 [중국조선족대모임]을 운영해온 그는 인터넷신문에 대한 남다른 애착심을 갖고 연변지역내 소식을 국내외 동포지역에 널리 알리면서 중국 조선족을 긍정적으로 알리는데 노력해 왔다.

 

 

그동안 끊임없는 헌신적 노력의 결과 현재 허을진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동포투데이]는 한국은 물론, 중국에도 취재기자를 두고 있으며 인터넷포털 "다음", "구글", "네이트", "줌" 등 과 뉴스검색 제휴를 맺는 전문적인 인터넷 신문으로 발전했다.

 

 

다음은 인터뷰 허을진 대표와의 일문일답.

 

 

▶조선족을 알리고 싶었던 이유는 무엇인가?


"한국에 입국한지 10년이 다된다. 한국에 처음 입국했을 때 만난  한국사람 중 적지 않은 분들이 조선족은 누구이며 어디에 살고 있는지도 잘 몰랐다.

 

 

교포 혹은 동포라면 알았으나 조선족이라 하면  동포(한민족)가 아닌 중국인(한족)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조선족 밀집 지역에서는 다르겠지만…

 

 

현재 한국에 진출한 중국 조선족은 70여만명으로 헤아려진다. 그들은 한국에 엄청난 재부를 창조해 주고 기여를 하고있는 거대한 공동체로 성장하면서 한국사회에서 절대  홀시할수 없는 존재로 부각되고 있다.

 

 

누구나 알다싶이 어려운 시기 조선반도에서 이주해 와 150여년이 넘는 정착과정을 거친 조선족은  민족독립과 해방을 위한 독립운동의 선구자들며 우리 민족 문화와 민족의 "넋"을 지켜가면서 성공적으로 중국에 뿌리를 내렸고 한민족의 우수성을 증명하며 중국 주류사회에 진입한 우수한 민족이다.

 

 

자랑스러운 민족, 위대한 민족임을 알려 그들로 하여금 한민족의 동질감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


▶재한 중국 조선족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실천해왔는데 어떠한 생각으로 이러한 선행에 나서게 됐는가.

 

 

"어린 시절 아버지가 중병이 들어 오래동안 병석에 누워있게 되자 집안 환경이 어려워지면서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그때 이웃과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았는데 나이가 어려서인지 도움을 준 이들의 고마움을  몰랐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그때 도움을 주었던 고마운 분들이 생각났고 나도 어려운 이들을 돕고 좋은 일을 많이 해야 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것 같다.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좋은 일도 해보니 보람도 느껴지고 뿌듯한 마음도 느껴졌다"

 

 

▶재한 조선족을 위한 각종 사업 진행(성과, 영향력)을 하면서 주변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왔는가.

 

 

"다년간 단체활동과 온라인커뮤니티, 인터넷신문을 운영하면서 여러차례 수상 영예를 받았다. 이 자리를 빌어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서울시민과 국내외 조선족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현재 기관이나 단체에서 다양한 사업 제휴 제안이 들어오고 있다"

 

 

▶최종적으로 이루고자 하는 꿈, 혹은 목표는?

 

"현재 하고있는 일을 최정상으로 끌어올리는 것이다"

 

이영수 연변일보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뷰] “사회에 조선족 알리고 싶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