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dspdaily_com_20140417_103116.jpg

 

북경고궁의 자료

소속대륙: 아시아주, 소속국가: 중국, 지점: 북경의 도심

함의: 세계에서 보존되여있는 규모가 제일 크고 가장 완정하게 보존되어 있는 제왕궁전임.

 

북경의 고궁의 원명은 자금성이며 중국 명조와 청조에 거쳐 황궁으로 쓰이던 궁전이다. 북경의 고궁은 명조의 황제 주제정(朱棣征)이 수많은 유능한 건축공들을 불러 들여 14년에 거쳐 건설한 위대한 건축물이다. 고궁의 부지면적은 72만평방미터이고 꾸며진 방만 해도 9000여칸이나 되며 현재 세계에서 규모가 제일 크고 가장 완정하게 보존되어 있는 고대황궁 건축군으로 되고 있다. 궁전은 남북으로 통하는 중축선으로 배열되며 좌우가 대칭되고 배치도가 아주 정연하다. 1955년 고궁박물원이 성립된 후 일반 백성들은 드디어 이 웅장하고도 신비한 황제가족이 살던 궁전으로 들어가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기게 되었다.


dspdaily_com_20140417_102936.jpg


고궁의 3대 전당


고궁의 건축배치는 외조(外朝)와 내정(内廷)으로 구분된다. 그 중 전반 부분은 외조이며 그것이 곧 황제가 사무를 보던 곳이다. 외조 중 가장 주목을 끄는 곳은 세개의 전당으로 태화전(太和殿), 중화전(中和殿)과 보화전(保和殿) 등으로, 이를 3대 전당이라고 한다.


태화전은 속칭으로 “금란전(金銮殿)”이라고도 하며 황제가 등극하거나 황제가 행사를 거행하는 곳이다. 전반 전당은 금빛휘황하고 장엄하고도 눈부시게 아름답다. 다음 중화전은 황제가 태화전에서 행사를 거행하기 전에 휴식하거나 예의를 연습하는 곳이며 보화전은 황제가 입궁시험을 보거나 황제가 연회를 차리는 곳이기도 하다.

 

 dspdaily_com_20140417_102954.jpg


황제와 왕비들이 생활하던 곳


고궁의 후반 부분의 건축물은 내정이다. 내정에는 간청궁(乾清宫), 교태전(交泰殿)과   곤녕궁(坤宁宫)을 중심으로 동서 양측에 동육궁(东六宫)과 서육궁(西六宫)이 있다. 이곳은 황제와 왕비들이 거주하는 곳이다.


내정의 건축은 외조의 웅위롭고 화려한 외조의 건축과는 다르다. 내정은 생활적 분위기가 농후하다. 그 중 간청궁은 황제가 잠을 자는 침궁(寝宫)이고 곤녕궁은 중국 명조시기 황후의 거처였으며 곤녕궁 뒤 울안의 어화원(御花园)은 황제가 전문 왕비들과 휴식하고 즐기는 장소로 제공되었으며 울안의 높다른 송백과 진귀한 화목 및 인조석산 등은 아주 영롱하고도 일치한 환경을 이루고 있다. (동포투데이 김철균)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문명기적 시리즈 (6) 북경의 고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