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ggg.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일본이 6월 초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24만 도스를 대만에 기증했다. 대만은 지난 6월 15일 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후 6월 28일 현재 누적 사망자는 229명에 달한다.


29일에도 대만에서 14명이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 세계보건기구(WHO)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백신은 아직 검사를 완료하지 않은 상태로 긴급사용명세서(EUL)에 등재돼 있다.


대만 '차이나 타임즈'는 일본이 대만에 기증 한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이 일본 업체에서 위탁생산했다고 29 일 밝혔다. WHO 백신 비상 사용 목록에 따르면 일본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Japan) 백신 승인 상태는 여전히 "모든 데이터 도착할 때까지 대기"로 표시되어 있다.


좡런샹(莊人祥) 대만 방역지휘센터 대변인은 "백신 사용 규정에 따르면 사용지역 보건 주관기관의 승인을 거쳐 접종할 수 있다"며 "WHO 긴급사용자 목록에 포함됐는지는 필요조건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아스트라제네카가 올해 6월 15일까지 일본 공장의 백신 신청서를 WHO에 제출하지 않았지만 데이터를 계속 제공하였다"며  "현재 여전히 검토 대상이지만 대만에서의 사용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지난 29일 민진당 의원 자오티엔린과 린즈홍 가오슝 시의원이 가오슝과 타이베이에 있는 대만미국인협회(AIT)와 일본 대만교류협회에 각각 맥주와 마스크를 전달했다. 자오톈린은 대만에 대한 미·일의 '튼튼한 우정'이 감동적이었다며 "이런 글로벌 파트너가 소중하다"고 말했다.


국민당 의원 리드웨이는 29일 "일본 공장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긴급사용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기증 시 이를 간과했거나 일부러 은닉한거 아니었냐는 합리적 의심을 떨칠수 없다"라고 말했다.


일본 언론인 아마카스 다이조는 대만 백신 문제의 진상에 대해 여러 기사를 실었다. 그는 기사에서 "대만 사람들은 일본이 기증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독약이라며 일본 정부에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본이 중국의 전염병 예방 성공을 경시하고 대만의 전염병 예방 성과를 과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솔직히 "일본과 대만의 전염병 예방 실패는 반중국 정치에 가려져 있다"라고 말했다.


국민당 의원 훙멩카이는 29일 대만에서 구입한 백신 산지 공급원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원산지에서 생산한 백신은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10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대만에 기증한 AZ 백신, WHO 긴급 사용 목록에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