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2(수)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제620돌 세종대왕 탄신일을 맞아 세계평화작가로 널리 알려진 한한국 연변대 예술대학 객좌교수가 세계평화와 한글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기고자 ‘한글 말레이시아 평화지도(Malaysia Peace Map)’를 완성한 가운데 15일 김포 한국갤러리에서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캡처.JPG

▲ 세계평화작가 한한국 교수가 말레이시아 평화지도 작품 마지막 글자를 쓰고 있다(사진=세계평화사랑연맹 제공)


이번에 발표한 말레이시아 평화지도는 1년에 걸쳐, 한글붓글씨 수천자로, 말레이시아의 지도와 국기를 형상화한 작품으로 지도안에는 말레이시아의 문화와 역사, 세계유네스코 문화유산, 외교부 개황, 윤소천 시인의 ‘말레이시아의 평화’ 시 등을 기록했다. 평화로운 지구인들을 표현하기 위해 한 교수만의 특유의 손도장 기법으로 인주(印朱)에 수 만 번 손도장을 찍어 가로 2m50cm, 세로 1m80cm 크기로 완성했다.

 

한 교수는 "620돌 세종대왕 탄신일에 맞춰 말레시아 평화지도 작품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고, 위대한 한글을 창제하신 세종대왕님께 감사드린다”며 “세계평화지도는 제작과정 자체가 평화를 위한 기도이고, 염원이다. 세계평화지도의 담긴 염원처럼 하루빨리 세계평화가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심정을 밝혔다.

 

한 교수는 2008년 뉴욕한국문화원, 2009년 중국북경한국문화원 단독 초대展을 비롯해 G20서울정상회의특별전, G20서울국회의장회의특별전 등 국제적인 행사의 초대작가다. 특히 567돌 한글날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작가로 광화문광장 120M 길이의 한글 세계평화지도 특별전을 통해 ‘대한민국최고기록인증’을 받은 작가로도 유명하다.

 

현재 그의 평화지도 작품이 소장된 UN 국가로는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독일, 스위스, 일본, 노르웨이, 이탈리아, 캐나다, 멕시코, 베네수엘라, 브라질, 스웨덴, 아르헨티나,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몽골, 폴란드, 핀란드, 대한민국 등 22개국이고, 21개국으로부터 ‘세계평화지도 기증증서’(World Peace Map Donation Certificate) 외교문서를 받아 외교통상부, 문화체육관부에서 보관중이다.

 

한편 김포시 홍보대사이기도한 한한국 교수는 6종의 독창성이 뛰어난 한글서체를 개발해 한글·서예·미술·지도·측량을 융합 디자인한 독특한 세계평화지도(World Peace Map)를 세계 최초로 완성하고 있는 국내외 유일의 '세계평화작가'다. 현재까지 200만자의 한글로 전 세계 37개국 대형 평화지도 경기도 김포에서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평화작가 한한국 교수, 한글 '말레이시아평화지도'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