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전체기사보기

  • 모국 골문 뚫은 스위스 공격수 엠볼로, 세러모니 거부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스위스 공격수 엠볼로가 24일 펼쳐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모국 카메룬의 골문을 뚫어 만감이 교차했다. 스위스는 48분 제르단 샤키리는 오른쪽에서 낮은 패스를 했고, 엠볼로는 작은 페널티 지역에서 슛을 날렸다. 엠볼로는 골을 넣은 뒤 세러모니를 하지 않았다. 스위스는 결국 1-0으로 승리했다. 카메룬 출신인 엠볼로는 모나코 소속으로 스위스 대표팀 선수로 출전한 60경기에서 12골을 넣었다. 엠볼로는 경기에 앞서 "이번 경기는 매우 특별하다. 카메룬은 내 고향이자 부모님의 고향이다. 이후 아버지를 따라 스위스로 왔다. 우리 가족은 카메룬 출신이다. 하지만 월드컵 경기여서 기쁘고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엠볼로는 모국 대표팀을 가장 좋아하는 팀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물론이지만 스위스전 이후"라고 말했다. 다섯 살 때 스위스로 이주한 엠볼로는 2014년 정식 시민이 됐고 이듬해 스위스 대표팀에 합류했다. 그는 선후로 FC 바젤, FC 샬케 04,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모나코에서 뛰었다.
    • 스포츠
    2022-11-24
  • 마린 르펜, “프랑스, 자국 안보 해치면서 키예프 돕지말아야”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당수는 23일 프랑스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특히 카이사르 자주포 공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린 르펜은 CNEWS TV에 출연해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은 우리의 능력에 걸맞아야 하지만 우리가 그렇게 할 때 자국의 안전과 우리 국민의 안전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린 르펜은 또한 프랑스가 우크라이나에 무기공급을 중단해야 한다며 "우리 군이 필요로 하는 중화기를 빼내 우크라이나에 공급하는 것은 우리 나라의 안보를 약화시키고 위험에 빠뜨린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 상황으로 볼 때 오늘날 우리는 우리 군이 마땅히 해야 할 효율성 수준으로는 전쟁을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프랑스는 우크라이나에 카이사르 자주포 18문을 인도했으며 6문의 자주포와 프랑스군이 사용하지 않는 155mm 자주포 TRF1을 곧 키예프에 전달할 예정이다. 프랑스군은 카이사르 자주포 76문에 불과해 우크라이나에 24문을 공급한 뒤 재고의 3분의 1 가까이를 잃었다고 언론은 전했다. 프랑스는 또 크로탈 단거리 방공미사일 시스템을 키예프에 이관했다. 프랑스 언론들은 약 20대의 바스티온 장갑차도 우크라이나로 보내질 것이라고 전했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2-11-24
  • 미셸 유럽 이사회 의장, 내달 1일 중국 방문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파이낸셜 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이사회 의장이 12월 1일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미셸이 유럽연합(EU) 27개국을 대표해 12월 1일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을 비롯한 중국의 다른 고위 관리들을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EU는 미중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대중 관계를 어떻게 조정할지를 놓고 논의했다. 방중 지지자들은 미셸의 이번 방문이 이견이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통 채널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11월 초엔 숄츠 독일 총리가 중국을 방문했다. 시 주석은 숄츠를 만나 세계 변수와 혼란 속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중국 외교부는 양국 지도자들이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G20 발리 정상회의를 앞두고 바이든 미 대통령은 시 주석과 만난 자리에서 대중 관계를 책임 있게 다루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2-11-24
  • 일본 축구팬 수만 명, 시부야 거리에 모여 승리 자축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1월 23일 밤, 일본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독일과 1차전을 치렀습니다.전반전에는 0-1로 뒤졌지만 후반전에는 2골을 연달아 터뜨려 역전승했다. 일본 축구팬들은 결과를 듣고 시부야역 앞 사거리에서 녹색 신호등일 때는 단체로 길을 건너 중앙으로 가서 환호하고, 빨간 신호등일 때는 경찰의 지휘를 받아 도로변으로 돌아오는 특별한 방법으로 축하했다. 도쿄경찰은 현장 인원과 흥분한 축구팬들로 인해 진압경찰과 교통법규 준수를 유도하는 DJ 폴리스(DJ Police) 등 경찰력을 대거 투입했다. 현장에서 경찰은 사람들에게 위험한 행동을 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축제에 참여한 일부 학생들은 일본이 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최종 승리에 흥분했다면서 일본이 더 멀리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J Police는 2013년 시부야에서 처음 등장했다. 그해 6월 4일 저녁, 일본 남자 축구와 호주 간의 월드컵 진출 티켓 경쟁 끝에 1:1 무승부로 일본이 자격을 확정했고, 그 결과 많은 축구팬들이 시부야 사거리에 몰려들어 열광했고, 순식간에 교통이 마비되어 큰 안전 위험을 초래했다. 일본 경시청은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많은 경찰을 대거 파견했고 일부는 축구팬들이 지휘에 협조할 수 있도록 비교적 공감 가는 말로 운을 떼기도 하였는데 마치 댄스 속의 DJ처럼 행동한다 하여 DJ Police('DJ 경찰')라고 불렸다.
    • 스포츠
    2022-11-24
  • 일본, 7분 만에 2골 터뜨리며 게르만 전차 독일 격파
    [동포투데이] 22일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 패한 데 이어 23일 밤22시 펼쳐진 월드컵 E조 1차전에서 게르만 전차 독일도 일본에 1-2로 속절없이 무너졌다. 전반전에 독일은 페널티킥을 명중시켰다. 후반에는 일본이 도안 리츠와 아사노 타쿠마가 각각 75분과 83분 만에 상대 골 그물을 흔들었다. 유럽의 강호 아인트호벤에서 올여름 프라이부르크에 입단한 일본 선수 도안 리츠는 경기를 앞두고 "처음부터 지거나 팀이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를 생각한다면 좋은 경기를 치를 수 없다. 우승 목표는 말도 안 되는 소리 같지만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팬들이 있을 것이며 일본은 8강이 아니라 우승을 노린다"고 말했다.
    • 스포츠
    2022-11-2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