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운만 조금 더 따라줬더라면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었다.

연변FC는 11일 오후(한국시간) 중국 난징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호화 스타 군단 장쑤와의 2016 중국슈퍼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윤빛가람이 득점을 올렸지만 아쉽게 한 골차로 패했다.

전반전 장쑤는 연변을 완전히 몰아부치며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고 연변은 수비에 고전하며 간헐적 역습을 간혹 시도했다. 35분경 장쑤는 16번 사미엘선수의 패스를 이어받고 12번 장효빈선수가 선제꼴을 낚아채며 앞서갔다.

전반전을 0-1로 뒤진 연변은 후반들어 하태균이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동점골을 놓쳤지만 몇분후  윤빛가람이 천금같은 한 골을 기록하며 경기를 1-1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

하지만 70분경 장쑤 리앙의 골이 터지며  1-2로 장쑤가 앞서나갔다. 그러나 연변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맞공격을 이어나갔고 76분경 하태균이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골대 불운에 땅을 치기도 했다.

이후 양팀은  더 이상 상대의 꼴문을 열어제끼지는 못했고 경기는 장쑤의 2대1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경기후 소식공개회에서 박태하 감독은 “결과적으로 패했지만 강팀을 만나 원정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웠다. 1, 2 라운드 경기를 통해 우리 선수들이 할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큰 수확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2000명이 넘는 연변 축구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열띤 응원을 펼쳤으며 축구팬 대부분 “비록 졌지만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졌다”고 이구동성으로 입을 모았다. 현지 매체들의 기자들도 “연변이 확실히 경기를 잘 치렀다. 확실히 특점이 있는 팀이고 팬들도 너무 열정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FC, 호화 스타 군단 장쑤에 1-2 패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