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887.png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미 매체 '더힐'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 국민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됐다는 느낌을 갖지 말아야 한다"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현재 정치적 분열 상태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정치적 개입을 비판했다.


파우치는 CBS '국민을 향하여'에 출연해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1년 전에 비해 호전되고 있지만, 아직 완전히 방역에 성공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파우치 교수는 미국에서 여전히 매일 300~4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하고 있으며, 최신 백신 부스터 샷 예방 접종률은 15% 미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이유로 반과학·반백신 운동을 꼽았다.


파우치는 올 8월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과 백악관 수석의료고문직을 올해 말 사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퇴임 전 충고로 미국발 전염병이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백신 접종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28일 오전(현지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9856만명을 넘어섰고 누적 사망자는 107만9100명으로 두 수치 모두 전 세계 다른 나라보다 높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파우치, "미국인들은 코로나19가 끝났다는 착각 갖지 말아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