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ddds.pn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이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와 독일을 잇달아 꺾은 뒤 아시아의 승리를 이어가지 못했다. 한국은 24일 카타르 월드컵 1차전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비록 골을 넣지는 못했지만 손흥민을 앞세운 한국은 그라운드를 누비며 세계 강호들과 맞설 수 있는 기량을 과시했다. 반면 수아레스, 고딘 등 베테랑들이 포진한 우루과이는 다소 수동적이면서도 후반 들어 한 차례씩 기둥을 맞히는 등 득점 기회를 많이 잡았다.


한국은 초반 15분 동안 상대 진영으로 밀고 나가는 기염을 토했지만 슛 찬스가 뚜렷하지 않았다. 우루과이는 22분 오른쪽 펠리스테리가 동료 선수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으로 연결했지만 골문 앞에 있던 누네스가 놓쳤다. 


12분 뒤 한국은 김문환의 오른쪽 크로스를 황의조가 슛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종료 직전 우루과이가 코너킥을 얻어냈고 고딘의 헤딩슛이 골대를 때렸다.


좀처럼 스코어를 바꾸지 못한 양 팀은 후반 시작 직후 선수교체를 단행했다. 우루과이는 수아레스를 카바니로 교체했고 한국은 미드필더 3명을 단숨에 교체했다. 다소 답답한 경기가 끝나기 직전 우루과이 발베르데의 거센 슛이 골대를 강타했고, '마스크맨' 손흥민의 외곽 슛이 골문을 벗어났다.


경기 후 집계에 따르면 우루과이와 한국의 슈팅 비율은 10:6이었고 두 팀 모두 유효 슈팅이 없었다.


다음경기에서 한국은 가나와, 우루과이는 호날두의 포르투갈과 맞붙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우루과이와 무득점 무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