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fff.pn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스위스 공격수 엠볼로가 24일 펼쳐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모국 카메룬의 골문을 뚫어 만감이 교차했다.

 

스위스는 48분 제르단 샤키리는 오른쪽에서 낮은 패스를 했고, 엠볼로는 작은 페널티 지역에서 슛을 날렸다. 엠볼로는 골을 넣은 뒤 세러모니를 하지 않았다. 스위스는 결국 1-0으로 승리했다.

 

카메룬 출신인 엠볼로는 모나코 소속으로 스위스 대표팀 선수로 출전한 60경기에서 12골을 넣었다.

 

엠볼로는 경기에 앞서 "이번 경기는 매우 특별하다. 카메룬은 내 고향이자 부모님의 고향이다. 이후 아버지를 따라 스위스로 왔다. 우리 가족은 카메룬 출신이다. 하지만 월드컵 경기여서 기쁘고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엠볼로는 모국 대표팀을 가장 좋아하는 팀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물론이지만 스위스전 이후"라고 말했다.

   

다섯 살 때 스위스로 이주한 엠볼로는 2014년 정식 시민이 됐고 이듬해 스위스 대표팀에 합류했다. 그는 선후로 FC 바젤, FC 샬케 04,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모나코에서 뛰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825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모국 골문 뚫은 스위스 공격수 엠볼로, 세러모니 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