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이스라엘 히브리대 하가이 레빈 교수 연구팀이 15일 '인간생식업데이트(Human Reproduction Update)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50년도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전 세계 남성의 평균 정자 수와 정자 농도가 50% 이상 감소했다.  레빈은 이 추세가 지속되면 인간 출산율이 낮아져 생존까지 위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레빈 연구팀은 1981년부터 2019년까지 국제적으로 공개된 남성 정액의 질과 관련된 수백 편의 논문 등 출판물을 선별해 연구했으며,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 남미, 아시아, 아프리카의 53개국 총 5만여 명의 남성 정액 샘플을 포함했다. 결과의 과학성을 보장하기 위해 생식 문제로 인해 의료 기관에서 정자 수를 검사한 남성 샘플은 특별히 제외했다.


위 데이터에 대한 선형회귀 등 수학적 분석 결과 1973년부터 2018년까지 불과 45년 만에 전 세계 남성의 평균 정자 수가 62% 감소했고, 정액 내 정자 농도도 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레빈 팀의 연구에 따르면 1973년 전 세계 남성의 평균 정자 농도는 정액 1밀리리터당 약 1억 100만 개였으나 2018년에는 이 수치가 4900만 개로 떨어졌다. 1973년부터 2000년까지 남성의 정자 농도 감소율은 전 세계적으로 연간 약 1.16%였으나 2000년 이후 감소율은 2.64%로 가속화되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관련 기준에 따르면 남성의 정자 농도가 밀리리터당 1500만 이상이면 정상으로 간주된다.그러나 1998년 10월 덴마크 오르후스 대학교, 코펜하겐 국립 병원 및 기타 기관의 연구원들은 '란셋' 저널에 정자 농도가 밀리리터당 4000만 미만이면 임신 확률이 감소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레빈은 이스라엘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 평균 남성 정자 농도가 5000만개라면 정자 농도가 4000만개 미만인 남성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 세계 남성 평균 정자 수 45년 동안 62%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