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17일,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터키, 유엔, 러시아, 우크라이나가 흑해항 농산물 수출 계약을 오는 19일부터 120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며 “이 협정이 세계의 식량 공급과 안전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 협정에 따라 지난 4개월 동안 거의 500척의 선박이 1100만t 이상의 농산물을 외부로 운송했다. 


같은 날 쿠블라코프 우크라이나 인프라 장관은 우크라이나 측이 흑해 항구의 농산물 수출 계약을 최소 1년 연장하고 이에 니콜라예프 항구를 포함시킬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ㅡ16일 밀리 미 함참의장은 미 국방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가 단기간 내에 러시아에 군사적 승리를 거둘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군사적 승리는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러시아군을 몰아내는 것”이라며 “현재 러시아군이 큰 타격을 받고 있으며(우크측으로서는) 적이 약하고 우리가 강할 때 정치적으로 러시아군 철수를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ㅡ17일, 러시아투데이에 따르면 이날 베르시닌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인터뷰에서 “자포로제 원전 주변에 발전소 가동과 핵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구역을 만들기 위한 협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국제원자력기구 사무국과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측과도 소통하면서 합의 도출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ㅡ16일,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15일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군사지휘통제시스템과 에너지 시설을 장거리 무기로 정밀 타격했으며 모든 미사일이 목표물을 명중시켰다”고 발표했다.


코나셴코프는 또 “고정밀 타격이 우크라이나 내 목표물만을 겨냥하고 있으며 키이우 시내 시설은 타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키이우 주거지역의 모든 파괴는 우크라이나 방공 미사일 추락과 자폭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ㅡ16일, 우크라이나 대통령궁 홈페이지에 따르면 당일 젤렌스키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  영상연설을 통해 러시아군이 15일 100발에 가까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대응을 호소했다.


같은 날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러시아군이 지난 24시간 동안 우크라이나 내 키이우, 지토미르, 리보프를 비롯한 여러 지역의 인프라에 대규모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고 발표했다.


ㅡ16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러시아 외무부가 이날 주러 폴란드 임시대행을 부른 데 대해 15일 폴란드 동부 지역에서 발생한 미사일 추락 사건이 반러 감정의 물결을 일으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러시아 측은 이 사건을 계기로 반러 조작을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ㅡ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이 사건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즉각 해명했다.


당일, 러시아 외무부는 폴란드 내 미사일 추락에 대해 성명을 발표하여 “일부 나토 회원국과 언론이 이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응한 것에 분개한다”며 “일부 언론들은 자세한 내용도 파악하지 못한 채 러시아가 범인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또 러시아 측은 공정한 조사와 발표로 이 같은 도발 진실이 드러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 우크라이나 단기간 내 러시아에 승리 어려울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