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7일(현지시간)미국 2022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지도부에 출마하지 않기로 한 펠로시가 미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하면서 하원의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당일,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 지도부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17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 지도부에 출마하지는 않겠지만 의원직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고별연설에서 펠로시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무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펠로시 의장은 조지 W 부시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일한 나날에 대해 영광이라고 밝혔지만 트럼프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펠로시는 “부시 대통령과 함께 청정에너지 분야에 역사적인 투자를 하고, 오바마 대통령과는 의료개혁을 하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인프라와 헬스케어, 기후행동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데 협력하게 돼 기뻤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펠로시의 연설 직후 성명을 발표해 “역사는 그녀가 미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하원의장이라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트럼프는 이미 지난 15일 펠로시 의장의 사퇴를 두고 환호했다. 그는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했고 펠로시가 해고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시절 펠로시는 그를 두 차례나 탄핵하는 등 경색된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2월 4일(현지 시간) 의회 국정연설 때 펠로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문을 면전에서 찢기도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펠로시 고별 연설, 세 대통령과 협력...트럼프만 제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