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7767.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모르굴로프 주중 러시아 대사는 러시아 기자들과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러시아 방문이 또는 내면 봄 또는 전인대 폐막 직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모르굴로프 대사는 "올해 양국 관계의 큰 이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계 올림픽 기간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만남을 가졌다"고 회고했다. 지난 9월에는 상하이 협력기구인 사마르칸트 정상회의 기간에 중·러 정상이 만나기도 했다.

 

그는 또 양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소식을 교환하고, 전화 통화와 화상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모르굴로프 대사는 "내년에는 중국 국가주석의 러시아 방문 차례가 될 것"이라며 "방문은 내년 봄 중국 전인대회의가 끝난 뒤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그는 양국 정상의 접촉이 러-중 관계 발전을 촉진하고 이끄는 주요 힘이라고 강조했다.


모르굴로프 대사는 "양국 지도자들이 상호 협력을 중시하고 그들 사이에 신뢰와 우호 관계를 구축한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중 러시아대사 "시진핑, 내년 봄 러시아 방문 ​​가능성" 언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