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0090.png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회동했다.(사진=신화통신)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회동했다.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중·미 관계의 전략적 문제와 주요 글로벌·지역 문제에 대해 솔직하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미 양국이 수교 이후 지금까지 50여 년의 우여곡절 끝에 얻은 것도 있고 잃은 것도 있고 경험도 있고 교훈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중·미 관계가 직면한 상황은 양국과 양국 국민의 근본 이익에 부합하지 않으며 국제사회의 기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중·미 두 강대국의 지도자로서 양국 관계를 위해 올바른 발전 방향을 찾고 중·미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치인은 자신의 진로를 생각하고 분명히 해야 하며, 타국, 세계와 공존하는 길도 모색하고 분명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진핑은 특히 대만 문제의 기원과 중국의 원칙적 입장을 체계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 중 핵심이며, 중·미 관계의 정치적 기반 중 기초이며, 중·미 관계의 넘을 수 없는 레드라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대만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고, 대만을 중국을 억제하는 도구로 사용할 의도는 없다고 약속했다며 "미국 측이 이 약속을 이행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 정책을 추구하고 대만 문제를 중국을 억제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하지 않으며 대만해의 평화와 안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지도자로서 우리는 미·중 양국이 이견을 극복하고 경쟁이 충돌로 치닫는 것을 막고 상호 협력이 필요한 시급한 글로벌 문제에 대해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또 "기후변화부터 식량안보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가 미·중 양국이 다양한 문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며 "미국 측은 이런 문제에서 중국 측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가 늘 해왔던 것처럼 허심탄회한 대화를 계속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회담은 현지시간 17시36분부터 시작해 20시48분까지 3시간12분 동안 진행됐다.


이번 회담은 바이든이 대통령 취임 후 시진핑과의 첫 대면 회동이다. 이들이 가장 최근에 만난 것은 2017년 다보스로 당시 바이든은 미국 부통령이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미 정상회담 “경쟁은 하되 충돌은 하지말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