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444.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중국 자동차 제조사 SAIC-GM-Wuling Motor Co., Ltd.가 일본 시장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내년 봄까지 저가 전기차 홍광 미니EV를 일본에 수출하는 것이 목표다. 


전기 자동차는 중국의 지방 도시와 농촌 지역에서 '스쿠터'로 인기가 있으며 일본에서는 사용 편의성으로 인해 다른 용도로 개발될 수 있다.


아파텍 자동차 이사는 지난달 18일 도쿄에서 열린 대형 물류업체 행사에서 홍광 미니EV의 가격경쟁력을 홍보하면서 "일본제 소형차 가격의 절반 이하로 제품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3월 아파텍은 SAIC-GM-Wuling의 의뢰를 받아 수요 동향을 조사하기 위해 일본 시장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가정용 전원 충전 여부와 보수 시스템에 등에 대한 문의가 이어졌다. 


2020년 7월 출시된 홍광 미니EV는  9월 기준으로 25개월 연속 중국 순수 전기차 판매 1위를 차지했다. 이 차는 4인승으로 일본의 소형차와 비슷하며 유럽 등 국가와 지역에 수출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엔화 약세에도 불구하고 차량 한 대당 가격이 65만엔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전기버스와 전기트럭 시장에 중국 업체들이 속속 진출하고 있다. BYD는 내년 1월 일본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판매한다. 모두 일반 상용차와 승용차의 대체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홍광 미니EV에 대한 수요는 완전히 다르다. 예를 들어 시장조사에서 현지 한 부동산 회사가 '홍광 미니EV를 직원 한 명당 1대씩 무료로 나눠주자'는 아이디어를 냈다.통근비용에 관용차까지 갖췄다면 직접 차를 주는게 수지가 맞다는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홍광 미니EV는 노약자에게 재택 돌봄과 주간서비스를 제공하는 순찰차로도 적합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저가 모델인 훙광 미니EV는 주행거리가 120km에 불과하지만 도심 지역 단거리 순찰에는 전혀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홍광 미니EV는 일본에서 이미 인증 승인 절차에 들어갔으며 2023년 봄에는 도로 주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자동차 사회의 본연의 자세에 대한 일본 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언론, 중국 소형 전기차 일본 시장 진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