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000C.png
2011년 리비아의 실제 사건을 각색한 영화 '홈 커밍'은 올해 국경절 연휴에 개봉해 가상의 국가에서 중국 외교관들이 3만여명 중국 교민을 대피시키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포토/엠타임]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중국 최고의 영화 예매 플랫폼인 마오옌(猫眼)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41주차 본토 영화의 총 박스오피스는 2억3000만 위안(약 3,192만 달러)에 달해 전년 대비 80% 가까이 줄었고 여전히 신규 개봉작이 없어 시장은 오래된 영화가 주를 이뤘다.


금주의 최고 흥행작 5편은 국경절과 중추절에 개봉한 '홈 커밍', '보통의 영웅', '스틸 윌', '기브미파이브', 여름에 개봉된애니메이션 '양젠' 등이다. 


'홈커밍'은 개봉 20일 만에 13억1000만 위안(약 1조3000억원) 이상의 흥행수입을 올리며 여전히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10월 21일부터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2011년 리비아에서 있었던 실제 사건을 각색한 이 영화는 올해 국경절 연휴에 개봉했으며 가상의 국가에서 중국 외교관들이 3만여명의 중국 교민을 대피시키는 과정 등 뒤에서 벌어진 일들을 그렸다.


중국의 주요 영화 등급 플랫폼인 더반에서 총 225,000명의 사람들이 이 영화에 10점 만점에 7.4점을 주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영화 '홈 커밍' 13억 1000만 위안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