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88T.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8일, 중국 세관총서에 따르면 올해 1~7월 중국의 수출입 총액은 23조6000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10.4% 증가했다. 이중 수출은 13조3700억 원으로 14.7%, 수입은 10조2300억 원으로 5.3% 늘어났다. 

  

7월, 중국의 수출입 총액은 3조8100억 위안으로 16.6% 증가했다. 수이중 수출은 2조2500억 원으로 23.9%, 수입은 1조5600억 원으로 7.4% 늘어났다.

  

중국 정부는 올해 기업을 지원하고 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일련의 정책을 출범했다. 세관은 기업이 구제금융 및 비용을 절감하고 기업의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는 특정 조치를 특별히 연구하고 도입했다. 이러한 조치들이 효과가 나타나면서 7월 중국의 수출입은 전년동기대비 16.6% 증가하여 5월 이후 대외무역증가율이 지속적으로 회복되는 추세를 이어가며 거시경제시장 안정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였다.

 

7월, 중국의 수출입 실적이 있는 외국 무역업체 수는 52만6000개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8% 증가했다. 이 중 민영기업의 수출입은 11조8000억 위안으로 15.3% 증가해 중국 대외무역 총액의 50%를 차지했고 같은 기간 외국인 투자기업의 수출입은 7조9700억 위안으로 2.7% 증가했으며 국유기업의 수출입은 3.8조 위안으로 15.5% 증가했다.   


다음 일반 무역의 수출입이 증가하고 비중이 높아졌다. 지난 7월, 중국의 통상무역 수출입은 15조1700억 위안으로 14.5% 증가해 대외무역총액의 64.3%를 차지했으며 작년 동기 대비 2.3%포인트 증가했다. 수출은 8조6000억 위안으로 20.7%, 수입은 6조5700억 위안으로 7.3% 늘었고 같은 기간 가공무역 수출입은 4조7600억 위안으로 3.9% 증가했다.


아세안·유럽연합·미국·한국 등 주요 교역 상대국에 대한 수출입이 늘었다. 지난 7월 아세안과의 무역 총액은 13.2% 증가한 3조5300억 위안, EU와의 무역 총액은 8.9% 증가한 3조2300억 위안, 미중 무역 총액은 11.8% 증가한 2조9300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중국의 '일대일로' 국가에 대한 수출입총액은 7조5500억 위안으로 19.8% 증가했다. 그 중 수출액은 4조 2700억 위안으로 19.8% 증가했고 수입액은 3조 2800억 위안으로 19.8% 증가했다.


이밖에 전기기계 제품과 노동집약형 제품 수출도 모두 증가했다. 7월 전기기계제품 수출은 7조5700억 위안으로 10.1% 증가하여 수출총액의 56.6%를 차지했다. 이 중 자동 데이터 처리 설비와 부품은 9182억 위안으로 4.4% 증가했고, 휴대전화는 4946억3000만 위안으로 2% 증가했으며, 자동차는 1757억4000만 위안으로 54.4% 증가했다. 같은 기간 노동집약적 수출은 2조4100억 위안으로 15.2% 증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7월 수출입 총액 전년 동기 대비 16.6%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