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동포투데이] 8일, 경기도 시흥시에서 중국 국적의 노동자 A(50대)씨가 빗속에서 작업하다 감전돼 숨졌다.


이 사고는 건설현장에서 발생했으며, A씨는 야외에서 그라인더로 철근 절단작업을 하던 중 감전돼 숨졌다. 


소방당국은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A씨는 결국 숨졌다. 경찰은 피해자가 누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9일 새벽(현지시간) 경기도 화성시에서도 한 공장의 컨테이너 숙소가 산사태로 매몰돼 중국 국적의 노동자 B(40대)씨가 숨졌다.


소방당국이 3시간 40분 만에  B씨를 구조했으나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기숙사에 있던 다른 노동자는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날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기숙사가 매몰된 것으로 보고 있다. 자세한 사고 경위는 현재 조사 중이다.


8일 내린 폭우로 9일 오전 6시 기준 서울과 경기, 강원에서만 10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됐다. 또한 차량 5000여대와 지하철역이 침수됐으며 지반침하와 정전사고도 잇따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집중 호우로 중국인 노동자 2명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