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3c6d55fbb2fb4316957706346650f62908f7d317.jpeg
사진 : 시나스포츠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현지시간으로 24일 저녁, 일본 도요타현에서 진행된 동아시안컵 남자축구 경기에서 중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일본 남자 축구 대표팀과 90분간의 격전 끝에 0-0 무승부로 손잡았다.


경기가 시작된 후 선제공격은 중국팀이 개시했다. 전반 1분 중국의 우샤오충(吴少聪)이 왼쪽 측면을 파고 들면서 패스한 것을 샤오웬(小温)이 발리슈팅을 날렸으며 그것을 일본의 골키퍼 다쓰카 게이스케가 받아치면서 아웃됐고, 중국은 코너킥을 얻어냈으나 센터링한 공을 받아 슈팅한 선수는 없었다.


10분 뒤 일본의 와키사카 야스토가 오른쪽 변선으로 밀어붙이다가 페널티지역 선상에서 직접 발리슛을 날렸으나 중국 골키퍼 한쟈치(韩佳奇)가 몸을 날리며 공을 막아냈다. 37분에는 또 미야이치료의 오른쪽 드리블이 페널티지역 안으로 들어오자 주전제(朱辰杰) 대인마크로 공을 차단했다. 43분 오른쪽에서 일본의 고이케 류타이가 크로스를 올리자 중국은 실책을 범하면서 페널티지역 안에서 혼전이 벌어졌고 결국 한쟈치가 공을 선방했다. 전반전에 일본은 여러 차례 중국의 골문을 때렸으나 중국 골키퍼 한쟈치에 의해 득점은 무산됐다. 양팀은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일본은 여전히 경기의 주도권을 장악했다. 전반 경기 59분 골키퍼 한쟈치는 일본 호소야 마오네치의 발리슛을 블로킹으로 막았다. 78분에는 마치노 슈토 금지구에서 헤딩슛으로 헤딩슛을 날렸지만 공이 문대 위로 날아 지났다.후반 들어 중국이 날린 강한 슈팅은 81분에 있은 주전제의 슈팅 뿐이었다. 그리고 전반 경기 84분, 중국 골키퍼 한쟈치는 민감한 문전 반응으로 상대방의 강력한 슈팅을 날렵하게 막아냈다. 그야말로 약팀한테는 골키퍼가 출중하다는 말이 천만 지당한 순간이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아시안컵] 중국, 일본과 0-0 무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