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미국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방위산업에 대한 G7의 새로운 제재가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 기간 동안 크렘린궁의 '군사 기계 유지 능력'을 저해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G7 정상들은 러시아 무기 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서방 기술에 대한 러시아의 접근을 더욱 제한하기 위해 표적 제재를 지지하고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의 방위산업 공급망을 표적으로 삼을 것"이며 "잔혹한 전쟁에서 파괴된 군사 장비교체 능력도 제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7일 러시아 위성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미국이 러시아를 지원하는 기업의 기술 획득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상무부는 세계 각지에서 러시아를 도운 사실이 적발된 회사들을 상대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상무부는 반도체와 같은 미국산 제품과 기술 구매를 차단할 목록에 전 세계 여러 기업을 추가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43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 러시아 방위산업을 겨냥한 새로운 G7 제재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