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러-우 충돌 이후 유럽 지역의 에너지 가격이 크게 올랐다. 대 러시아 경제제재의 주요 조치로 유럽이 석탄, 석유와 가스 수입을 줄이자 에너지 부족이 심화되면서 서민들의 생활수준이 크게 나빠져 대러시아 제재조치에 대한 청약이 불가피해졌다.  

  

더 심각한 것은 당장 에너지 위기를 넘기 위해 녹색 전환의 선봉장을 표방해온 유럽연합(EU)이 LNG(액화천연가스)를 미국으로부터 수입하기 위해 신규 신규 수용 터미널과 가스저장 시설을 건설할 의향이 있다는 점이다. 일부 국가에서는 또 퇴출된 화력 발전소를 다시 최대 용량으로 가동하기 위해 더 많은 석탄을 수입할 계획이다.

 

많은 환경운동가들은 EU의 약속된 그린에너지 정책이 머지 않아 공허한 이야기가 되고, 그들이 오랫동안 싸워온 환경보호의 꿈이 좌절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최근 유럽연합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에너지 분야로 확대한 것은 공급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미국 정부와 에너지 기업들에 묶여 계속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또 대규모 LNG 선박 구매 및 관련 인프라 건설 및 장기 가스 구매 계약 체결은 유럽의 원가 상승과 화석 연료 의존도를 증가시킬 뿐이며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 그리고 독립적인 에너지 전략과 녹색 전환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3월 말 성명을 내고 "유럽연합 회원국들이 카타르나 미국에서 LNG를 수입하기로 했다"며 "유럽이 앞으로 수십 년간 화석연료에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단체 관계자는 화석연료는 충돌과 전쟁으로 연결된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 "화석 연료가 어디에서 왔는지에 관계없이 정부는 새로운 공급업체를 찾기보다 가능한 빨리 화석연료를 단계적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우 충돌, 유럽 ‘환경보호의 꿈’좌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