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8888.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2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성명을 발표하여 미국이 지원한 군수물자가 이날 수도 키예프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는 미국이 군사 원조의 틀 안에서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2억 달러 상당의 군수물자이며 무게는 약 90t으로 여기에는 ‘치명적’인 무기와 우크라이나 동부 충돌지역 전선에서 사용될 탄약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이날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미국이 지난해 12월 우크라이나에 2억 달러 규모의 추가 군사원조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방부에 따르면 미국은 2014년 이후 우크라이나에 누적 27억 달러 이상의 군사 원조를 제공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자 양측은 국경지역에 병력과 장비를 대거 배치했다. 미국과 우크라이나 그리고 NATO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접경지역에 중병을 집결시키면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태세라고 주장했다. 이에 러시아는 나토 활동이 러시아 국경 안보를 위협하기에 영토 방위를 위해 군대를 투입할 수밖에 없다고맞받아쳤다.


한편 영국 군용수송기는 며칠째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수송하고 있으며 미국 또한 최근 몇 달간 대전차 미사일 시스템 30세트와 미사일 180기를 우크라이나에 공급했다. 그러나 유독 독일만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제공을 거절했다. 지난 22일, 람브레히트 독일 국방장관은 베를린의 우크라이나 무기제공 가능성을 일단 배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23일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독일 정부의 입장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표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군수물자,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도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