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6(목)
 

887.PN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3일(현지 시각) 새벽 중국 남자 축구대표팀 귀화선수 알로이시오 도스 산투스는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중국축구협회(CFA)를 향해 중국축구협회의 일정에 큰 문제가 있으며 최소한의 배려와 존중도 없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알로이시오는 자신과 알랑 카르발류, 페르난지뉴가 공항 대기실 좌석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며 비판의 글을 올렸다.

 

중국축구협회는 3명의 브라질 귀화선수에게 암스테르담으로 날아오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들이 길을 떠나자 일본행 비행기표를 돌연 취소하고 다음 날로 변경했다.

 

이렇게 되면 이들 3명은 공항에서 8시간 이상, 14시간 이상 대기해야 한다. 알로이시오를 더욱 화나게 한 것은 축구협회가 이들에게 호텔이나 다른 휴식할 곳을 마련해 주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이들 3명은 공항 좌석에서 몸을 웅크리고 쉬어야 했다. 알로이시오는 "당신들(중국축구협회)의 조직력에 감탄하며 당신들은 우리를 조금도 존중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했다.

 

앞서 알로이시오, 알랑 카르발류, 페르난지뉴 등 3명은 모두 중국 남자 축구 대표팀의 일본·베트남전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언론에 따르면 이들 3명은 이암스테르담을 거쳐 23일 오전 9시에 도쿄 나리타 공항에 도착해 팀과 합류할 예정이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선수들에게 빨리 잠자리를 마련해주고 춥지 않게 하라!", "이러한 여행은 선수들을 정말 힘들게 하고 준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돌아가라. 이런 축구 국가대표팀에서는 뛸 가치가 없다!", "여전히 엘 케손이 영리하다. 고통을 피하기 위해 선발되지 않도록 솔선수범했다"는 등 반응을 보이며 중국축구의 슬픈 현실에 우려를 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09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축구협회는 최소한의 배려와 존중도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