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지난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지난 7일 간 전세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309만 명을 기록했다. 13일부터 19일까지 전세계적으로 하루 평균 3만9597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2021년 4월 말 기록한 80만 건을 훌쩍 뛰어 넘었으며 대륙별로도 각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2일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0일,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독일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3만3000명을 넘어섰으며 모스크바에서 보고된 신규 감염자 수는 1만1500명을 넘어서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리고 브라질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자국에서 20만485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2020년 3월 코로나19가 브라질에서 발생한 이래의 최대치이다. 


또한 프랑스에서 20일 보고된 일일 신규 확진자는 43만6000명을 넘어 전날 기록했던 4만6469명보다 다소 낮았고 오스트리아에서도 수요일 보고된 확진자는 약 3만 명으로 일일 신규 환자 수로는 가장 많으며  도쿄는 20일 863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이틀 연속 기록을 갈아치웠다. 18일 일본 전역에서 3만2000명을 넘어서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미크론은 다른 변이에 비해 전염성은 강하지만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스페인은 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으로 처리해달라고 호소했지만 WHO는 화요일 오미크론이 종식되지 않았기에 계절성 독감으로 처리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경고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 7일간 세계서 하루 300만 여명 코로나19 감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