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 과학원 사전논문공개사이트 차이나카이브(ChinaXiv)가 22일 발표한 빅데이터 모델링 분석에 기반한 코로나19 기원 시기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코로나19가 2019년 9월을 전후해 이미 유행하기 시작했다.


그동안의 연구에 따르면 미국,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브라질을 포함한 많은 국가가 중국에서 새코로나19가 발생하기 훨씬 이전에 바이러스 영향을 받은 흔적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수학 모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해 전염병을 정성·정량(定性定量)적으로 분석하면 전염성 유행의 법칙을 밝혀낼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연구진은 감염병 전파 모델과 빅데이터 분석 방법을 바탕으로 최적화 모델을 구축하고 공개된 자료를 토대로 미국 동북부의 12개 주와 중국 우한시(武汉市), 저장성(浙江省) 등지에서의 코로나19 발생 시점을 추론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북동부의 12개 주 코로나19 첫 번째 사례의 50% 확률은 대부분 2019년 8월에서 10월 사이이며 가장 이른 시기는 로드 아일랜드에서 2019년 4월 26일이다.


가장 늦은 것은 2019년 11월 30일 델라웨어에서 발생한 것으로 이는 2020년 1월 20일 미국이 공식 발표한 미국 내 첫 번째 확진자보다 빠른 것이다.


계산 결과 2019년 9월경 미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우한의 경우 첫 감염 확률이 50%인 날짜은 2019년 12월 20일이며 중국 저장성의 첫 감염 확률이 50%인 날짜는 2019년 12월 23일이다. 이에 따라 중국 내 코로나19 유행이 2019년 12월 말부터 시작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론됐다. 이 같은 결론은 기본적으로 역학조사 결과와 일치하는 것으로 계산방법이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49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연구진, 코로나19 2019년 9월 전후 미국서 유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