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098.png
‘E-Kids’ 전 멤버 루안민안(阮民安)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홍콩 둥망(東網)에 따르면 9월 1일 ‘홍콩 독립’ 가수 하운시(何韵诗)의 콘서트 취소에 이어 ‘‘반중란항(反中亂港’ 가수 루안민안 콘서트도 취소됐다.

 

‘홍콩 시위’ 현장에서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로부터 '악단 샤오창'이라는 놀림을 받았던 ‘E-Kids’ 전 멤버 루안민안(阮民安)이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홍콩 맥퍼슨 스타디움으로부터 공연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장소 예약 취소 이후 처리해야 할 일이 많아 환불에 관련해서는 추후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망에 따르면 8월 13일 루안민안이 SNS를 통해 'Tommy Ruan Min 2046'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루안민안의 콘서트 취소에 대해 일부 홍콩 누리꾼들은 “스타 운이 없다는 것을 알고 계속 중국에서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막다른 골목을 선택한다. 슬프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소강이가) 노래도 할 줄 안다고?"라며 비꼬기도 했다.

 

동망에 따르면 2019년 '홍콩 시위' 당시 '옐로 실크' 가수 루안민안은 활동적으로 '집회에 다수 참석해 '경찰혐오' 발언을 인터넷에 거듭 공개했다. 2019년 8월 3일 시위대가 벌인 '몽콕 행진'에서 루안민안은 시위 현장 인근에 나타난 혐의로 기소되었다. 그는 시위현장에서 시위대를 태우고 이동한 사실도 시인 했다.

 

그리고 2019년 12월 8일 이른바 '국제 인권의 날 퍼레이드'에서도 현수막을 들고 리더역할을 하는 등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앞서 ‘홍콩 독립’ 가수 하운시는 홍콩 아트센터로부터 9월 6일부터 12일까지 공연장 예약을 임시 취소 받았다고 1일 밝혔다. 홍콩 아트센터는 임대차 계약 위반이라며 사회의 최신 발전 및 관련 법률을 면밀히 살펴볼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하운시는 최근 홍콩보안법 발효에도 멈추지 않을 정도로 활발하고 급진적이어서 ‘반중란항’에 해당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고 홍콩 언론들은 전했다.

 

최근 홍콩의 반중란항 조직이 잇달아 해산 또는 운영 중단을 선언하고, 폭력배들이 지원하던 '612펀드'도 운영 중단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홍콩 언론들은 지난달 24일 '612펀드' 신탁자 중 한 명인 하운시의 홍콩보안법 시행 전후 행보가 안전부의 관심을 끌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3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콩, ‘홍콩독립’ 가수에 이어 또 다른 ‘반중란항' 가수 콘서트 취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