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수)
 


e055734fly4gtwcp7k679j20hs0msta0.jp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8월 26일 저녁, 일부 네티즌과 언론은 자오웨이 (赵薇)의 영화와 드라마가 여러 동영상 플랫폼에서 삭제되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 중에는 '황제의 딸', '안개비연가', '화피', '경화연운', '호랑이엄마, 고양이 아빠' 등 과거 히트작도 포함돼 있다.

 

이 중 일부 고전 드라마와 그녀가 연출을 맡은 영화들은 현재 각종 동영상 사이트에서 검색을 통해 관련 정보를 찾을 수 없는 상태이며 따라서 자오웨이의 '웨이보'가 폐쇄되면서 '자오웨이 왜'가 검색어 4위에 오를 정도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자오웨이 봉살(封殺) 후 일부 네티즌들은 여배우 양쯔(楊紫)와 남배우 황샤오밍 (黄晓明)이 자신들의 웨이보 '반년만 보기'를 설정하여 상당한 양의 정보를 숨기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양쯔와 황샤오밍의 '반년만 보기'가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미 두 사람은 자오웨이와 결별했다는 소문도 나왔다.

 

또 여스타 양멱(楊冪)의 웨이보에서도 현재 자오웨이 감독의 영화 촬영 당시 찍은 사진이나 촬영 정보를 찾을 수 없으며 '자오웨이'라는 글자는 전혀 검색되지 않는다.

 

다음으로 리빙빙(李冰冰)은 앞서 자오웨이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리빙빙이 자오웨이의 생일에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축하메시지를 보낸 적이 있지만 현재 그 축하메시지를 찾아 볼 수 없다. 이 외에도 리빙빙이 자오웨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웨이보에 올린 적이 있는데 현재는 '자오웨이'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그 사진들이 전혀 나오지 않는다.

 

네티즌들은 리빙빙이 자오웨이의 생일을 기념한 사진을 삭제한 것 외에도 린신루(林新露)의 웨이보 '반년만 보기' 설정도 자오웨이 사건이 터진 직후에 만들어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현재 자오웨이에 대한 추가 소식이 전해지지 않은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으며 연예계에 작품이 적지 않은 만큼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145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할석 의사표시? 자오웨이 봉살 후 양멱·리빙빙 사진 삭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