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8865.PNG
故 헤이룽장(黑龍江)성 공안청 당위원회 부서기 겸 상무부청장 가오데이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8월 18일에 연락 두절된 헤이룽장(黑龍江)성 공안청 부청장 가오데이(高德義)가 21일 오후 6시쯤 쑹화(松花)강 후란(胡蘭)구 양린(楊林)향 부근 수역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검안 결과 가오 부청장은 수영 반바지 차림에 별다른 외상은 없어 수영하던 중 의식을 잃어 익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하얼빈(哈爾濱)시 후란(呼蘭) 공안지국이 밝혔다.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헤이룽장성 공안청 당위원회 부서기 겸 상무부청장 가오데이는 1965년 5월생으로 헤이룽장성 공안청에서 오랫동안 근무하다 2016년 다싱안링(大興安嶺)지구행서 부전담원, 공안국장, 2018년 치치하얼(齊齊哈爾)시 부시장, 시 공안국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에는 헤이룽장성 공안청 당위원회 부서기, 상무부청장으로 부임했다.


헤이룽장성 공안청 홈페이지에 따르면 헤이룽장성 공안청은 8월 12일 전 성 공안기관의 악세력 척결 총화 표창 및 '평안지하(平安之夏)' 캠페인 추진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부성장, 성 공안청 당서기, 청장 리이(李毅)가 참석하여 연설 하였다. 이날 회의는 당위원회 부서기이며 부청장인 가오데이가 주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9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헤이룽장성 공안청 부청장 가오데이 익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