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88.png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가 3일(현지 시간) 워싱턴의 대중 강경 정책이 “매우 위험하다"면서 이례적으로 미국에 경고를 보냈다고 프랑스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아스펜 안보회의에서 미중 관계에 대해 양국에 긴장 완화를 촉구하는 영상 메시지를 발표했다.

 

리 총리는 “중국을 대하는 미국의 관점이 건전한 경쟁에서 ‘어떤 식으로든 이겨야 한다’로 바뀌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미국) 양당이 한 가지 공감대가 있는 것은 대중 관계인데 강경 노선을 취한다는 입장이어서 과연 그런 공감대가 맞는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인들이 중국을 적으로 규정하면 얼마나 강력한 상대와 맞서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미국은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멈춰서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중국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소련이 아니다. 중국은 많은 인재를 보유하고 있고 활력과 힘이 넘쳐나며 결단력을 갖춘 나라이다”라고 덧붙였다.

 

리 총리는 또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악화되고 있는 중미 관계를 통제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으며 미국의 동맹국들과 파트너들을 포함한 많은 나라들도 갈등을 막기 위해 양국과의 접촉을 구축하기를 희망하는데 이는 중국과 미국의 갈등이 양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재앙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리 총리는 지난 3월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중국과 첫 고위급 회담을 가졌을 때 바이든 행정부의 강경한 태도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어느 쪽도 상대를 이길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한동안 리셴룽은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어느 편도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복해서 밝혔고 중국과 미국에 파괴적인 갈등을 피할 것을 촉구했다. 바이든이 지난해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미국이 중국과 ‘포괄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2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중국은 소련이 아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