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777.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강진 45년 뒤 새롭게 건설된 중국 허베이(河北)성 탕산唐山)시를 소개했다.

 

탕산ㅡ1976년 7월 28일 새벽, 규모 7.8급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 100년 공업도시가 순식간에 초토화됐으며 26만 여명이 생명을 잃었다. 45년래 탕산시는 ‘여정도치(励精图治)로 신 당산(新唐山)을 재건, 오늘날의 탕산은 당시 대지진의 폐허위에 우뚝 선 현대화한 신흥도시로 탈바꿈했다.


최근 몇 년 동안, 탕산시는 전 시의 경제사회 발전을 적극 추진하면서 전면적인 녹색전환을 이루었으며 2020년 탕산 지역의 총생산액은 7210.9억 위안에 이르렀다. 그리고 기타 각종 경제지표도 허베이성 1위를 차지하는 등 환발해 지역의 신규 산업화기지 건설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최근 촬영된 탕산 지진대응 기념비광장(드론 사진)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89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지진 45년, 폐허위에 우뚝 선 현대화 도시 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