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99.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이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당선자는 21일 당선 후 첫 기자회견에서 이란 정부 주도하에 이란 핵협상 과정에만 국한되지 않는 다른 나라와 외교적 교류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위성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21일(현지시간) “이란의 외교정책이 핵협상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은 세계와 교류할 것이며 이란 국민의 이익을 핵협상과 결부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다른 당사국들이 이란의 국익을 보장할 수 없다면 그런 핵협상을 할 의도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라이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만 짧게 답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란 정부는 19일 로하니 현 대통령의 후임으로 사법부 수장을 맡고 있는 라이시가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발표했다. 반서구 강경파인 라이시의 당선은 이란의 향후 외교정책 향방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미-이란 핵협상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계속됐다. 로이터통신은 보렐리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가 20일 기자들에게 “협상할 시간이 많지 않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렐리는 “정치적 자본이 많이 투입된 만큼 선거 결과가 협상 진행에 마지막 장애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란 대표단은 “남은 이견을 쉽게 극복할 수 없다”며 핵합의 재가동 협상이 중단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각 협상 대표들은 이미 각국으로 돌아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주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핵합의 재가동 협상이 논의 중인 문안은 이미 “점점 더 명확해지고 있다”며 라이시 새 정부 출범 이전에 합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또 라이시 당선자가 “사리에 밝은 사람”이라고 지칭하며 “공감대에 기초한 이란 외교정책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9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란 대통령 당선자, 바이든 만나지 않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