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888.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미국 액시오스(Axios) 뉴스닷컴은 6월 18일, 1980년까지 중국은 알바니아에서만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이제 중국은 대부분의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서 지배적인 세력이 되어 북반구에서 미국을 따라잡고 있다고 밝혔다.

 

덴버대와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이 최근 발간한 연구 보고서에서 나온 이 결론은 국가 간 영향력을 가늠하려는 과정에서 중국의 부상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보고서의 저자는 무역, 안보, 무역 상품의 가치, 제공되는 원조, 거래 중인 무기와 양국 간의 외교 관계와 같은 정량화 가능한 요소를 연구한 후 한 국가의 의존도를 관찰했다. 관찰 결과 지난 30년 동안 미국의 글로벌 영향력이 정체되고 유럽의 영향력이 약화되었으며 중국의 영향력이 급속히 확대된 것으로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2000년만 해도 중국은 이란·미얀마·수단 등 일부 국가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러나 2000년대 초반 중국의 영향력은 경제 성장과 함께 급격히 높아졌다.

 

보고서 저자 중 한 명인 조나단 D. 모이어는 "현재 한 나라의 영향력이 국제체제에서 군사적 영향력에 항상 집중돼 있지 않지만 군사적 영향력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글로벌 교역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의 공동 저자인 매튜 바로스는 미국의 보호주의로의 전환이 중국보다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말했다.“미국은 중요한 지역 무역 협정에서 탈퇴하고 근본적으로 균형을 중국으로 기울인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거의 모든 라틴 아메리카 국가와 인도,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등 국가를 포함하여 약 50 개국에서 여전히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이며 중국은 34 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이다.

 

보고서는 현재 동남아에서 미국과 중국이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태국·베트남 등 여러 나라에서 비슷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43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언론, 전 세계에서 미·중 양국의 영향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