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0(월)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일본 후생 노동성이 10일 발표한 최신 통계에 따르면 이달 4일까지 일본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196명이 사망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아직 사망과 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 관계가 있음을 확인하지 않았다.

 

이외 일본 경찰청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이후 코로나19 감염자 최소 500명이 자택 격리 중 상태 악화로 사망했으며 이 중 97명은 5월에 사망했다.

 

9일까지 일본은 2천만 회 이상의 백신을 접종하였으며 약 516만 명이 2차 접종을 완료했다. 일본 총리 스가 요시히데는 10월부터 11월 말까지 예방 접종에 관심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접종을 완료하기를 희망한다고 9일 밝혔다.

 

일본 공영방송 NHK 통계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10일 19시 30분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046명과 추가 사망자 71명이 발생했다. 현재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769949명, 누적 사망자는 13926명이다.

 

한편 최근 확진자 수와 여러 곳에서 병상 이용 등이 개선되면서 일본 정부는 이달 20일 도쿄, 오사카 등 10개현의 비상사태가 만료된 후 이들 지역에 한해 강도가 비교적 약한 '예방통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현재 일본의 10개현이 긴급 사태에 처해 있고 기타 8개현은 '예방통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13일 통제 조치 만료 이후 군마현 등 3개현의 '예방통제 조치'를 해제하기로 10일 결정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39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196명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