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7.png

6666.pn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최근 퉁리야 (佟丽娅)의 풋풋한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퉁리야는 긴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 채 흰색 드레스를 입고 예쁜 주얼리를 착용한 채 단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중국의 영화배우이며 무용수인 퉁리야는 1983년 신장 이리차부차르에서 태어났다. 


퉁리야는 2000년 신장 가무단의 무용수가 됐다. 2004년 중국 가무단에 입단해 무용수로 활동하였으며 2006년 멜로드라마 '새롭지 못한 사랑'으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2008년 사극 '모의천하'로 두각을 나타낸 그는 2011년 월극 '궁쇄심옥', 멜로 드라마'베이징 러브스토리'로 주목받았고  시버족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2014년에는 가족 드라마 '이유' (断奶)로 제13회 화정상(华鼎奖) 중국 100대 드라마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16년 현대극 '평범한 세계' 주연으로 제19회 화정상(华鼎奖), 중국 컨템포러리 드라마 여우주연상, 제28회 중국 TV 진잉상(金鹰奖), 시청자가 사랑하는 여배우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중국 TV 최고의 배우' 에메랄드(绿宝石) 여우주연상을 수상했고, 멜로 영화 '어쩌다 룸메이트'가 국산 영화 연간 박스오피스 10위에 오르면서 제17회 중국영화 화표상(华表奖) 후보를 차지했다.


2019년에는 베이징대학생영화제 최고 인기 여배우상을 수상했고 그가 기획하고 안무한 무용극 '멀리서 여기'도 같은 해에 공연됐다. 2020년 중앙TV 설맞이 문예야회 사회를 맡았고 멜로드라마 '완계사'에서 주연으로 출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86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퉁리야 풋풋 과거사진 공개, 단아·고상 귀티 물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