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 발전 세미나’가 5월 24일 서울에서 개최되었다.

 

세미나에는 이수성 전 총리, 이희옥 성균관대학교 중국연구소장, 한중교류협회 김용덕 회장과 유명 대학의 전문가와 학자들이 참석했다.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 발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중국공산당 창당 100년 여정과 중국공산당이 중국 인민을 국가 발전을 이끈 역사를 함께 돌아보고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한 기회와 도전을 모색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는 인사말에서 “중국공산당의 탄생은 중화민족 발전의 방향과 프로세스를 심각하게 변화시켰으며, 중국과 중국 인민의 앞날과 운명을 새롭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공산당은 세계 각국 정당과 왕래를 강화하고, 당 통치 경험을 공유하며, 전략적 신뢰를 증진하고, 교류를 통해 세계 각국 인민과 함께 인류 운명공동체 구축을 추진 할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성 전 총리는 “한중 관계의 역사적 발전은 양측 모두에게 가시적인 이익을 가져왔을 뿐만 아니라 지역 및 세계 평화와 안정의 유지에도 기여했으며 중국은 중국공산당의 지도 아래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희옥 소장은 연설에서 “중국공산당이 중국으로 하여금 빈곤을 완전히 떨쳐 내고 ‘실사구시’, ‘실천만이 진리를 검증하는 유일한 기준’ 등의 거버넌스 개념으로 큰 경제적 성과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더불어 민주당 대표와 야당인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은 세미나에 축사를 보내 더불어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중국 공산당과의 교류를 중시하고, 중국공산당과 함께 양당·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양국 국민의 복지 증진과 평화·번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주한 중국대사관과 성균관대학교 중국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71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 발전 세미나” 서울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