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4(금)
 

캡처.PNG

 

[동포투데이] 법무부는 21일 우수인재 9명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국적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법무부는 "올해는 2011년 1월 1일 우수인재 특별귀화제도가 도입된 이래 10년째 되는 해"라며 "200번째 우수인재가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것을 기념하고 우수인재가 온전히 한국인으로서 새출발하는 자리를 축하하고자 마련됐다"고 밝혔다.


국적법은 과학·경제·문화·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매우 우수한 능력을 보유해 대한민국 국익에 기여할 것으로 인정되는 사람에게 특별귀화를 허가하도록 한다. 

 

대한민국 우수인재로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경우 기존의 외국국적을 포기하지 않고도 우리 국적을 함께 보유할 수 있게 되어 복수국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 날 국적증서를 수여받은 우수인재들로는 터키 국적의 토프락 웨이스(45세, 남, 신산업분야, LG CNS), 베트남의 국적 팜득두옹(46세, 남, 의학분야, 울산대학교 의과대학교수), 중국 국적의 민성춘(39세, 남, 바이오헬스 분야, 이화여대 연구교수), 이란 국적의 에브라힘 나저드(42세, 남, 물리·화학 분야, 서울대 연구교수) 등이다.

 

대표자 소감 발표에서 토프락 웨이스씨는 “21년간 한국에 살면서 한국과 터키와의 협력과 투자유치에 노력하였으며 앞으로도 에너지·환경분야 발전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하였고 팜득두옹 교수는 “2008년 유학생으로 입국하여 현재까지 한국에 살면서 한국과 베트남의 의학의 발전에 기여하였고 앞으로도 한국 국민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모범이 되는 삶을 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이 보장하는 권리를 누림과 동시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해주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 발전에 더욱 기여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24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법무부, 대한민국 우수인재 국적증서 수여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