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9(월)
 

다운로드파일-3.jpg

 

[동포투데이] 남문기 전 23대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이 3월 20일 오후 경북 안동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하였다.

 

이에 대해,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제23대 미주총연 회장을 지내신 남문기 미주한인회장협회장 영전에 조의를 표하면서, 고인이 오늘날 미주총연의 현실에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얼마 전 저희 재단에 미주총연의 새 출발을 위한 중재를 위임한다는 서한을 보내 오셨다. 이를 계기로 미주 한인회가 서로 화합하여 새로운 통합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말하였다.

 

“사랑하는 전 세계 해외동포, 그리고 미주동포 여러분께”로 시작되는 남문기 전 회장의 서한에는, 세계한인회총연합회(세계총연)추진위‘ 출범에 미주총연이 참석하지 못하는 오늘의 현실에 대해 자신의 깊은 책임을 언급하면서, ’미주한인회총연합회‘와 ’미주한인회장협회‘가 하나로 뭉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조정과 중재 역할을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게 부탁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91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성곤 이사장, 남문기 전 미주총연 회장 별세에 깊은 애도 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