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7일 미 의회 하원은 투표형식으로 1.9만 억 달러 경제구조 계획을 통과시켜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의 충격에 대비하기로 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일, 미 하원은  219표의 찬성, 212표의 반대의 표결로 이 계획을 통과, 이 가운데는 공화당 의원의 찬성표가 없었고 2명 민주당 의원의 반대표가 있었다. 통과된 결의안은 이제 미 상원으로 교부되어 심의하게 된다.


하원에서 통과된 경제구조 계획의 주요 내용으로는 ▲매주 실업급여 혜택을 400달러로 올리고 실업급여 확대적용 기간을 오는 8월 29일까지 연장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에 200억 달러를 투입 코로나19 검사 및 감염자 추적에 500억 달러를 투입 ▲각 주와 지방 정부 3500억 달러를 투입 ▲각 학교의 재개방에 1700억 달러를 투입하는 등이다.

 

이 외 하원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주장에 따르면 경제구조 계획에는 법정 최저 급여를 매 시간당 7.25달러에서 15달러로 상향 조절하자는 것도 망라되었지만 이 제의는 공화당 의원과 개별적인 민주당 의원의 강한 반대에 부딪쳤다. 이에 대해 상원은 최저급여의 상향조정은 특별예산규칙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인정, 이로 하여 상원에 교부하는 결의안에는 이 내용이 삭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하원의 결의안이 상원에 교부되면 다음 주에 들어 이 결의안이 상원에서도 토론과 투표가 진행되며 상원의 수정 후의 판본은 다시 하원에 돌아와 투표를 진행, 통과 후 최총 바이든 대통령에게 교부되어 서명을 받게 된다.

 

미국이 전에 내놓은 코로나19 대응 긴급실업구조 계획은 기한이 3월 14일까지였다. 미국 노동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월 20일까지 미국에서 실업구제를 신청한 인수는 73만 명에 달했고 지난 1월의 실업율은 6.3%로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많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태그

전체댓글 0

  • 656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하원, 1.9만억 달러 경제구조계획 통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