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1(월)
 


6767.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3일,  홍콩 위생방호센터(CHP)에 따르면 당일 0시까지 홍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1명으로 이 중 현지 확진자가 78명이고 역유입 확진자가 3명, 누적 확진자는 1만 명을 돌파한 1만 6명이었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월 23일, 홍콩에서는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공포, 1년이 지난 올 1월 23일 확진자가 1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일 있은 홍콩 방역당국의 코로나19 공개 브리핑에 따르면 이 날 81명의 신규 확진자 중 36명은 남성, 45명은 여성 확진자였으며 연령은 8세로부터 92세까지 부동하였다. 그리고 78명의 현지 확진자 중 35명은 내력이 불투명하였고 43명은 현지 확진자와 관련이 있었다.


홍콩 병원관리국에 따르면 당일 오전 9시까지 홍콩에서는 누적 8997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완치 퇴원하였고 164명의 환자가 공립병원에서 사망하였다. 현재 731명 확진 환자가 각각 24개의 공립병원과 아시아 국제 박람 관 사회 구역 치료시설에서 치료 중, 이 중 38명이 병세가 위독하고 31명이 상황이 비교적 엄중하며 기타 환자는 안정 상태이다. 홍콩 음압 병상 사용률은 67.1%, 가동되고 있는 음압 병동의 사용률은 75.6%에 달하고 있다.


한편 지난 22일, 홍콩 조던지역(佐敦地区)에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많이 나타나자 홍콩 정부는 23일 0시부터 이 지역을 ‘제한지역’으로 지정, 이 지역 주민들로 하여금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함과 아울러 당일 내로 강제성 코로나19 핵산검사를 진행하였으며 그 인구는 약 1만 명에 달했다. 이는 홍콩특별구에서 강행한 처음로 되는 ‘지역 봉쇄’ 조치였다. 그리고 당일 13시까지 3000명에 달하는 주민들이 치료를 접수, 검사요원들은 이미 50개 동에 달하는 아파트 단지에 진입, 1000개 주민호를 순회하면서 검사를 진행했다.

 

사진은 지난 23일, 홍콩 웬랑검사소(元朗检测站) 검사요원들이 주민구역을 순회하며 코로19 핵산검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화사)

태그

전체댓글 0

  • 349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1명, 누적 1만 명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