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1(월)
 


다운로드 (6).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당일 중국 외교부에서 마련한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외교부 대변인 화춘잉(华春莹)은 중국 측에서 폼페이오 등 미국인사에 대한 중국 측의 제재는 완전히 정당하고도 필요한 것이며 일방적인 제재는 마치 ‘부메랑(回旋镖)’과도 같아 조만간에 되돌아가기 마련이라고 천명했다.


브리핑에서 기자 한명이 중국 측이 폼페이오 등에 제재를 실시한 것에 대해 미 하원 외교사무위원회 공화당 당수 성원 맥콜은 “파렴치하고 추호의 근거도 없다”고 했다고 하면서 이에 대한 중국의 시각을 묻자 화 대변인은 "중국이 미국 해당 인사에 대해 제재를 실시한 것은 중국의 주권과 안전 및 발전을 엄중히 침범하는 착오적인 행위에 대한 반격으로  완전히 정당하고 필요한 것이며 중국정부가 국가의 이익을 수호하려는 견정한 결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화 대변인은 또 "미국 해당기구의 통계에 따르면 트럼프정부 집정기간 도합 3900 항목에 달하는 부동한 제재를 실행, 그 차수는 매일 3차에 달하는 것으로 된다"면서"이 행위는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한 것이며 해당 국가의 주권 안전과 발전 이익을 엄중하게 해친 행위로서 인심을 잃음과 동시에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반대와 견책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일찍 일방적인 제재는 남한테 손해를 주고 자신도 해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마치도 ‘부메랑’이 조만간에 다시 돌아가듯이 말이다”라고 말했다. 

 

계속하여 화 대변인은 맥콜의 언론은 미국측의 일부 정객들이 오직 미국 측의 무지막지한 강압만 있어야 하고 타국의 정당한 방위는 안 된다는 횡포한 패능 패도와 패권(霸凌霸道霸权)의 논리를 충분히 폭로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1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폼페이오 등 미국인사 제재는 완전히 정당하고 필요한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