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3(수)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칠레 공중보건연구소(ISP)가 20일(현지시간) 중국 제약사 시노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고 2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에리베르토 가르시아 칠레 ISP 소장 권한대행은 이날 전문가 위원회 투표가 끝난 후 중국 시노백 백신은 중증 감염률과 입원률을 효과적으로 낮출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기 때문에 시노백 백신의 긴급사용을 허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칠레는 현재 시노백과 협력해 코로나19 백신 3상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40여 개 나라가 중국 백신을 수입할 데 대한 요구를 해왔다며 중국 측은 필요한 나라에 백신 제공을 차츰 늘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01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칠레, 중국 시노백 코로나 백신 긴급사용 승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