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2(금)
 


timg-1.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네팔 은행가협회가 발표한 집계에 따르면 네팔 은행업계가 현재 코로나19의 중 재해구로 되어 이미 15%가 넘는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월 27일까지 네팔 전국 27개소 상업은행 4만 5000명 직원 중 7117명이 코로나19에 감염, 확진비례는 15%였다.

 

11월 30일, 네팔 은행가협회장 다하르는 매체에 자신이 경영하는 상업은행 중 24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었으며 이는 전체 직원의 16%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은행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률이 높은 원인에대해 은행가들은 은행의 지위가 특수하고 거기에 본국에서 4개월간 지속된 전국 ‘봉쇄’기간에도 대부분 은행들이 영업을 유지, 그리고 국민들이 코로나19 기간에도 전통적인 대면 방식으로 은행업무를 처리하는데서 인기되었다고 분석했다.

 

현재 네팔의 코로나19 예방통제 형세는 낙관할 수 없는 상황, 11월 30일, 네팔 위생 및 인구부가 발표한 코로나19 데이터에 따르면 24시간 내 네팔 전국의 코로나19 단일 확진자는 1474명, 누적 확진자는 23만 3452명이었고 단일 사망자는 29명, 누적 사망자는 1508명이었다.(사진=인터넷)

태그

전체댓글 0

  • 073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네팔 은행업계 15% 직원 코로나19 감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